불 꺼지고 시야 가려진 저층 아파트, 절도 조심하세요!!

2013. 12. 16. 14:31

불 꺼지고 시야 가려진 저층 아파트, 절도 조심하세요!!

나무 등으로 가려진 아파트만 골라, 2억 원 훔친 절도범 검거

 

여러분은 집을 비울 때 제일 마지막에 하는 일이 무엇인가요?

가스 불 확인? 화재예방을 위한 좋은 습관입니다.

문단속 확인? 절도예방을 위한 좋은 습관입니다.

 

 

 

 

혹시 작은 조명을 켜는 분도 계시나요?

이 작은 습관 또한 절도예방에 아주 큰 역할을 한답니다.

 

최근 불 꺼진 고급아파트만을 골라 절도행각을 벌인 6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서울마포경찰서 강력5팀은 이 남성을 ‘특정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위반(절도)’혐의로 구속하였습니다.

 

특정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제5조의4(상습 절도죄의 가중처벌)

① 상습적으로 「형법」 절도, 야간주거침입절도, 특수절도 또는 그 미수죄를 범한 사람은 무기 또는 3년 이상의 징역에 처한다.

 

피의자는 지난 6월에 교도소에서 출소하여 지하철역 등에서 노점을 하였으나 생활비 등이 여의치 않자 다시 범행을 시작하였다고 합니다.

 

해가 진 저녁시간에 빠루, 드라이버 등을 소지하고 대형 평수의 아파트 주변을 물색하였는데요.

그 중에서도 특히 1층 또는 2층의 저층 아파트를 노렸습니다.

침입구 쪽이 울창한 나무나 게시판 등으로 가려져 있어 CCTV나 도로에서 잘 안 보이는 곳을 택한 것이죠.

 

 

 

<침입하는 모습과 침입 후 도주하는 모습>

 

불이 꺼진 집을 앞뒤로 확인하여 방안에 조명이 없을 경우 잠겨있지 않은 베란다 창문을 들어가거나 시정장치를 부수거나, 유리를 깨고 침입을 하였습니다.

 

이렇게 해서 지난 2월부터 11월까지 23회에 걸쳐 다이아반지 등 시가 2억 2천여만원 상당의 귀금속을 훔쳤다고 합니다.

 

마포경찰서 강력5팀은 아파트 단지 내 CCTV를 분석하고 아파트 주변 시설, 노선버스, 지하철에 있는 CCTV, 카드 사용내역 등을 분석하여 인천 부근에서 잠복 중에 피의자를 체포하였습니다.

 

경찰은 통신수사와 카드사용 내역 등을 확인하여 추가 범죄가 더 있는지 여부와 함께 장물 처분처 등에 대해 계속 수사를 할 예정이라고 하네요.

 

집을 비울 때는 집안에 작은 조명이라고 켜두고, 베란다나 방범창 등이 시야를 가리지 않도록 관리를 하는 것 잊지 마세요!!!

 

 

 

 

서울경찰은 앞으로도 연말·연시 민생안전 및 법질서 확립을 위해 노력하겠습니다.

 

 

 


01-25 06:53
서울경찰 SNS

서울경찰 블로그 관련 문의사항은
seoulpolice@police.go.kr으로 문의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