폴큐멘터리 제2편 : 교통경찰

2017.01.26 09:03


이번 편은 시민의 안전을 위해 도로위에서 밤낮으로 사투를 벌이는 교통경찰의 이야기를 담았습니다.


여러분들은 교통경찰하면 어떤 모습이 떠오르나요?

영화 속에서 많이 비춰진 교통경찰의 모습은 형사가 좌천되어 교통경찰이 되는 모습으로 자주 표현되곤 하는데요.


실제로는 전혀 그렇지가 않습니다.


▶ 형사가 좌천되어 교통과로 배치된 모습으로 비춰진 영화 '바르게 살자'(左)·'공공의 적'(右) 中에서


교통소통 관리, 교통사고 처리, 음주ㆍ보복ㆍ난폭 운전 등 '차량폭력' 척결 등 교통안전 확립과 교통정체 해소를 위해 유능한 경찰관들이 배치되어 24시간 고생하고 있는데요.

교통경찰은 다른 부서의 경찰관들과 달리 도로 위에 서서 근무하는 시간이 많아 더욱 수고스러운 요즘입니다.


영상의 강서경찰서 교통안전계 2팀의 활동을 보시고 교통경찰의 수고를 조금이나마 공감해 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그럼 영상으로 함께 보시죠~











저작자 표시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