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판 시그널. 포기하지 않으면 된다!

2016.11.30 09:51



















포기하지 않으면 된다

드라마 [시그널] 명대사로 재구성해 본 18년 전 미제 살인사건을 해결한 경찰관 이야기


"집 보러 왔습니다"

1998년, 서울 노원구의 한 아파트

전셋집 보러온 방문객이 괴한으로 돌변 가정주부를 성폭행하고 살해한 뒤 빼앗은 카드로 151만원을 인출해 유유히 사라져버렸다.


당시 용의자의 혈액과 DNA를 채취하고 사진도 확보했지만 결국 잡지 못한 채 18년이 흘렀고

우리는 그것을 미제사건 이라고 불렀다.


해결하지 못한 사건을 잠시 멈추며 피해자 가족들의 고통을 가슴에 묻을 수 밖에 없었던

당시, 사건 수사본부 막내 김응희 경위(당시 경장)

현재 서울경찰청 광역수사대 소속


수사방법의 발전으로 범죄자 DNA 데이타베이스가 구축되고 성폭력범죄 관련, DNA 등 명확한 증거가 있을 경우 공소시효가 10년 연장되는 것으로 법이 개정되자

김 경위는 다시 사건을 파헤치기 시작했다.


당시 범인 나이로 추정되는 출생년도 전과자 8천명 중 DB상 혈액형이 같은 125명을 수사대상자로 압축했고


당시 CCTV에 찍힌 범인 사진과 일일이 대조해보았다.

그렇게 그는 유력한 용의자 한 명을 추려냈고 추려낸 용의자의 DNA는 당시 채취했던 범인의 DNA와 일치했다.

김 경위는 그의 동료들과 용의자를 찾아다녔다 그리고 잠복 끝에 18년만에 범인을 검거했다.


"전셋집을 알아보며 피해자와 얘기하던 중 갑자기 욕정이 생겨 성폭행하고 살해했다"는 범인

충격적이게도 한 가정을 꾸리고 회사에 다니며 아무 일 없던듯이 우리 주변에서 살아가고 있었다.


한 경찰관의 집념과 그를 도운 동료들의 열정으로 미제로 남겨질뻔한 사건을 해결했고

그들은 오늘도 가슴에 남은 사건들을 밝히기 위해 땀과 열정을 쏟으며 달리고 또 달린다.









제작 : 홍보담당관실 경사 박소영



저작자 표시
신고


티스토리 툴바